> 갤러리 송원    

雅川 印順玉 作品

페이지 정보

본문

 
作家 雅川 印順玉
           大田廣域市美術大殿 招待作家
 
 
賞春曲
   不憂軒 丁克仁
   정극인(1401-1481)은 조선 전기의 문신, 학자. 호는 불우헌, 茶軒, 茶角. 단종이 왕위를 빼앗기자 벼슬을 버리고 고향에서 후진을 가르쳤다. 국문학 사상 최초의 가사인 <상춘곡>을 지었으며 문집에 <불우헌집>이 전한다.
 
紅塵에 뭇친 분네 이내 生涯 엇더한고
              속세에 묻혀 사는 사람들아 이 나의 살아가는 모습이 어떠한가?
녯 사람 風流를 미칠까 못 미칠까
              옛 사람의 멋을 따르겠는가, 못 따를까
天地間 男子 몸이 날 만한 이 하건마는
              세상의 남자로 태어난 몸으로 나만한 사람이 많지마는
山林에 뭇쳐 이셔 至樂을 마랄 것가
              산림에 묻혀 있는 지극한 즐거움을 모른단 말인가
數間茅屋을 碧溪水 앏픠 두고
              초가삼간을 맑은 시냇가 앞에 지어 놓고
松竹 鬱鬱裏예 風月主人 되어셔라
             소나무 대나무 울창한 숲 속에서 자연을 즐기는 주인이 되었도다.
엊그제 겨을 지나 새 봄이 도라오니
              엊그제 겨울 지나 새봄이 돌아오니
桃花杏花는 夕陽裏예 퓌여 잇고
              복숭아꽃 살구꽃은 석양 속에 피어 있고
綠楊芳草는 細雨中에 프르도다
              푸른 버드나무와 향그런 풀은 가랑비가 내리는 가운데 푸르도다.
칼로 말아낸가 붓으로 그려 낸가
              칼로 재단해 내었는가? 붓으로 그려 내었는가?
造化神功이 物物마다 헌사롭다
              조물주의 신통한 재주가 사물마다 야단스럽구나.
수풀에 우는 새는 春氣를 못내 계워 소리마다 嬌態로다
                 숲 속에서 우는 새는 봄기운을 끝내 이기지 못해 소리마다 교태로구나
物我一體어니 興이에(작품은 인들) 다를소냐
              물아일체이거는 흥이야 다르겠는가.
柴扉예 거러 보고 亭子애 안자 보니
              사립문 주변을 걸어보기도 하고 정자에 앉아 보기도 하니
逍遙吟詠하야 山日이 寂寂한데
              이리저리 거닐며 시를 읊조려 보며 산속의 하루가 적적한데
閑中眞味를 알 니 업시 호재로다
              한가로움 속의 참된 즐거움을 아는 이 없이 혼자로구나
이바 니웃드라 山水구경 가쟈스라
              여보시오 이웃 사람들아 산수구경 가자꾸나.
踏靑으란 오늘하고 浴沂란 來日하새
              밭 밟기는 오늘하고 냇물 목욕은 내일 하세
아침에 採山하고 나조해 釣水 하새
              아침에 산에서 나물 캐고 저녁때 낚시 하세
갓 괴여 닉은 술을 葛巾으로 밧타 노코
              이제 막 발효하여 익은 술을 갈포로 만든 두건으로 걸러 놓고
곳나모 가지 것거 수 노코 먹으리라
              꽃나무 가지 꺾어서 잔 수를 세며 먹으리라
和風이 건듯 부러 綠水를 건너오니
              화창한 봄바람이 문득 불어 푸른 물결을 건너오니
淸香은 잔에 지고 落紅은 옷새 진다
              맑은 향기는 술잔에 담기고 붉은 꽃잎은 옷에 떨어진다.
樽中이 뷔엿거든 날다려 알외여라
              술동이가 비어있거든 나에게 알리어라
小童 아해다려 酒家에 술을 믈어
              아이를 시켜 술집에 술이 있는지를 물어서
얼운은 막대 집고 아해는 술을 메고
              어른은 지팡이를 짚고 아이는 술동이를 메고
微吟緩步하여 시냇가의 호자(작품은 혼자) 안자
              나직이 읊조리며 천천히 걸어서 시냇가에 혼자 앉아
明沙 조한 믈에 잔 시어 부어 들고
              맑은 모래 위로 흐르는 깨끗한 물에 잔을 씻어 술을 부어 들고
淸流를 굽어 보니 떠오나니 桃花l로다
              맑은 시냇물을 굽어보니 떠내려 오는 것이 복숭아꽃이로구나.
武陵이 갓갑도다 져 메이 긘 거인고
              무릉도원이 가깝구나 저 들이 무릉도원인가?
松間 細路에 杜鵑花를 부치 들고
              소나무 숲 사이 오솔길에서 진달래꽃을 붙들고
峰頭에 급피 올라 구름 소긔 안자 보니
              산봉우리에 급히 올라 구름 속에 앉아보니
千村萬落이 곳곳이 버려 잇네
              수많은 촌락에 여기저기 널려 있네
煙霞日輝는 錦繡를 재폇는 듯
            안개와 노을 및 빛나는 햇살은 수놓은 비단을 펼쳐 놓은 듯하구나.
엊그제 검은 들이 봄빗도 有餘할샤
              엊그제까지 검었던 들판이에 봄빛이 넘쳐흐르는구나.
功名도 날 끠우고 富貴도 날 끠우니
              공리와 명예도 나를 꺼리고 부귀도 나를 꺼리니
淸風明月 外예 엇던 벗이 잇사올고
              맑은 바람과 밝은 달 외에 어떤 벗이 있겠는가?
簞瓢陋巷에 흣튼 혜음 아니하니
              누추한 곳에서 가난한 생활을 하면서도 헛된 생각 아니 하네.
아모타 百年行樂이 이만한들 엇지하리
              아무튼 한평생 즐겁게 지내는 일이 이만하면 족하지 않겠는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1998~2020 All rights reserved.
충북 옥천군 군북면 소정리 282 송원갤러리.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