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러리 송원    

一江 全炳澤 作品

페이지 정보

본문

 
作家 一江 全炳澤
          大韓民國書藝大殿 招待作家
 
 
後赤壁賦 에서
   蘇軾
   蘇軾(蘇東坡, 1037-1108)은 중국 북송 때 제1의 시인. “독서가 만 권에 달하여도 律은 읽지 않는다”고 해 초유의 필화사건을 일으켰다. 唐詩가 서정적인 데 대하여 그의 시는 철학적 요소가 짙었고 새로운 詩境을 개척하였다. 대표작인 <赤壁賦>는 불후의 명작으로 널리 애창되고 있다.
 
劃然長嘯 획연장소                문득 긴 휘파람 소리 나더니
草木振動 초목진동                초목이 진동하고
山鳴谷應 산명곡응                산이 울고 골짜기가 메아리치며
風起水涌 풍기수용                바람이 일고 강물은 솟구쳤다.
予亦悄然而悲 여역초연이비    나도 또한 쓸쓸하여 슬퍼지고
肅然而恐 숙연이공                숙연하여 두려워 지며
凜乎其不可留也 늠호기불가유야       
                                         몸이 오싹하여 더 머무를 수 없었다. 
反而登舟 반이등주                되 돌아와 배에 올라
放乎中流 방호중류                강 한가운데 물 흐르는 대로 맡겨
聽其所止而休焉 청기소지이휴언     
                                         배가 멈추는 데서 멈추게 하였다. 
時夜將半 시야장반                때는 거의 한 밤
四顧寂廖 사고적료                사방을 둘러보니 적막한데
適有孤鶴 적유고학                마침 외로운 학 한 마리가
橫江東來 횡강동래                강을 가로질러 동쪽에서 날아오더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1998~2020 All rights reserved.
충북 옥천군 군북면 소정리 282 송원갤러리.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