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러리 송원    

松原 成基錫 作品

페이지 정보

본문

 
作家 松原 成基錫
          書藝人
 
陋室名
  劉禹錫
  劉禹錫(772-842)은 중국 中唐의 시인. 博學宏詞科에 급제하여 淮南節度使 杜佑의 막료가 되었으나 정치 개혁 실패로 郎州司馬, 連州刺使등으로 전직되고 중앙과 지방의 관직을 지냈다. 주요 저서에는 <劉夢得文集>, <外集>등이 있다.


      山不在高 산불재고   산의 가치는 높은 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
      有僊則名 유선즉명   속세를 떠난 신선의 술을 터득한데 있으며
      水不在深 수불재심   물의 가치는 깊은데 있는 것이 아니라
      有龍則靈 유룡즉령   영험스러운 곳에 있으니
     斯是陋室 사시누실   이 누추한 곳이지만
      惟吾德馨 유오덕형   단지 자신의 품덕으로 향기롭다



論語 學而

 子貢曰  자공왈                      자공이 물었다
 貧而無諂 빈이무첨                 가난하지만 아첨함이 없으며
 富而無驕 부이무교                 부유하지만 교만함이 없으면
 何如?」하여?                        어떠하리까?     
 子曰 자왈                              孔子가 답하였다
 可也 가야                              옳지만
 未若貧而樂 미약빈이락            가난하여도 즐기며
 富而好禮者也」부이호례자야   부유하면서도 예를 좋아함만 못 하니라  
 
 
 
 
 
名臣言行綠外集

游酢曰 유조왈                       유조가 말하기를
明道先生 명도선생                 명도선생은  
資禀旣異 자품기이                 자질과 품성이 이미 기이하고
而充養有道 이충야유도           충실히 수양함에 도가 있어              
純粹如良玉  순수여양옥          순수하기가 좋은 옥 같았고
精金 윤정금                       온윤하기가 정련된 금 같았으니
寬而有制 관이유제                 관대하면서도 절제함이 있고
和而不流 화이불류            
                               조화를 이루면서도 한 무리가 되지 않았으니        
忠誠貫於金石 충성관어금석    충성이 쇠와 돌을 뚫고
日月通於神明 일월통어신명    해와 달이 신명에 통하였다
視其色 시기색                      그 기색을 보면                          
其接物也 기접물야                그 사람을 접대하는 것을 보면
如陽春之溫 여양춘지온          따뜻한 봄같은 온기가 있고
聽其言 청기언                      그 말을 들어보면                               
其入人也 기입인야                사람들에게 잘 받아들여짐이
如時雨之潤 여시우지윤    
                               때에 맞는 비가 내려 윤택하게 길러 주는 것 같았다

                                
                                        
老子    
                                  
知者不言 지지불언                 아는 사람은 말하지 않고
言者不知 언자부지                 말하는 사람은 알지 못한다.
塞其兌閉其門 색기예폐기문     그 구멍을 막고 그 문을 닫고
挫其銳解其粉 좌기예해기분     그 날카로운 것을 꺾고 그 얹힌 것을 풀고
和其光同其塵  화기광동기진
                                       그 빛을 부드럽게 하고 그 티끌을 같이 한다
是謂玄同 시위현동                 이것을 현동이라고 말한다.
故不可得而親 고불가득이친     그러므로 얻어 친할 수 없고
亦不可得而疎 역불가득소        얻어 성글 수가 없고
不可得而利 불가득이리           얻어 이롭게 할 수 없고
亦不可得而害 역불가득해        얻어 해되게 할 수 없고
不可得而貴 북가득이귀           얻어 귀하게 할 수 없고
亦不可得而賤 역불가득이천     얻어 천하게 할 수 없다
故爲天下貴 고위천하귀           그러므로 천하의 귀한 것이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1998~2020 All rights reserved.
충북 옥천군 군북면 소정리 282 송원갤러리. ADMIN